관계의 전환

일상 2015. 8. 26. 01:25

관계가 전환되는 순간이 온다.

오랜시간 함께하던 친구가 멀어지는 순간이 온다. 관계가 변하기 때문이다. 관계의 변화는 어디서 오는가. 관계에 놓여진 사람의 변화에서 올 수도 있고, 주변상황의 변화에서 올 수도 있다. 누구의 잘못이 아니다. 상황이 먼저이든 사람이 먼저이든 무언가가 변하는 것은 누구도 막을 수가 없다. 상황은 언제나 변하고 사람도 변하지 않을 수는 없다.

그 관계가 끊어지는 것을 막고 싶을 때가 있다. 회피하고 외면하면서 그 멀어짐을 부정하고 싶을 때가 온다. 그럴 수 있을 것 같고 그럴싸하기도 하다. 하지만 언제까지 유지될 수 있을까. 상대방의 눈을 보고 싶지 않아질 때 이야기를 하고 있지만 상대방이 무너지지 않는 벽처럼 느껴질 때 시한은 얼마 남지 않게 된다. 이겨낼 수가 없다.

그렇게 하나의 관계가 끝나면 다음 새로운 관계가 형성되거나 찾아온다. 내가 찾아간 건지 누군가가 찾아온 건지 선후는 알기가 어렵다. 어떤 관계가 끝남과 새로운 관계가 시작되는 것이 맞물릴 때 관계의 끝남이 그렇게 어렵지도 힘들지도 않다.

하지만 후폭풍이 분명히 온다. 잠이 오지 않는 밤에, 길가다 우연히 마주친 시선에 그 폭풍은 난데없이 찾아온다. 인생은 무엇인가 회의가 든다. 함께 했던 시간이 길면 길수록 힘이 든다.

현재에 대한 만족이 과거의 시간에 대한 아쉬움을 뛰어넘을 때 다시 살 것 같고 관계는 계속된다. 그런 관계의 전환은 나이대가 올라갈 때 소속이 바뀔 때 주로 찾아온다.

슬프지만 오래 그러지는 않는 게 좋을 것 같다. 슬프게도 내가 성장을 했기 때문이니까.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관계의 전환  (0) 2015.08.26
<나의 한국현대사> 저자 강연회  (0) 2014.08.28
한숨  (0) 2014.03.04
영화 다시보기  (0) 2013.06.08
  (0) 2013.05.17
양산  (0) 2013.05.14
Posted by 동면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