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다시보기

일상 2013. 6. 8. 21:10

당신이 사랑하는 동안에 라는 영화를 봤다.

보면서 어, 예전에 봤었던 영화구나 라는 걸 꺠달았는데 중요한 부분은 기억나지 않고 자잘한 부분들만 기억이 났다. 그러면서 그때 집중을 안하고 봤었나 라는 생각이 들었는데 그렇지도 않았던 것 같다.

다 보고나서 왜일까 생각을 하는데 드는 생각이 처음 이 영화를 봤던 날과 지금의 내가 다르기 때문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런 생각이 든 건 인물들에 대해 내가 느꼈던 감정이 예전과 달랐기 때문이다. 내가 예전에 이 영화를 봤을 땐 알렉스라는 여자가 너무 밉고 재수가 없었다. 다 저 여자때문이라고 욕을 욕을 했다. 그런데 이번에 이 영화를 보는데 그 여자가 이해가 되고 안쓰러웠다. 그 순간에는 느끼지 못했던 감정이었다.

그러면서 깨달았다. 예전의 내가 이 영화를 볼 떄 집중을 안했다기 보다는 영화를 볼 때 인물들 보다 다른 부분에 더 치중을 해서 봤었기 때문이라는 것을.

사람들은 한 영화를 봐도 다 다른 평을 한다. 어떤 사람에게 기분 더러운 영화가 어떤 사람에겐 예술영화가 될 수도 있고 어떤 사람에게 눈물 쏙 빼는 슬픈 영화가 어떤 사람에겐 지극히 상업적인 영화가 될 수 있다. 영화를 본 후의 감상은 사람마다 다르다. 그리고 또 그 사람의 나이마다 다르다. 젊었을 떄 봤던 영화를 늙었을 때 다시 보면 그 감상은 달라진다.

어떤 것에 대한 감상은 그 것을 보는 사람의 경험에 따라 다른 것 같다. 그렇기 때문에 사람마다 다르고 한 사람의 감상도 그 사람의 나이먹어감에 따라 달라지는 것이다. 어떤 장면을 세월이 지나고 여러 경험들을 하고 나서 다시 보면 예전에 느끼지 못한 것들이 보이기 마련이다. 이해되지 않았던 무엇이 이해가 된다던가 그때는 보이지 않았던 다른 무엇이 보인다던가.

영화를 보면서도 나이먹어감을 느낀다. 아니, 성장이라고 하는 게 더 나을 것 같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관계의 전환  (0) 2015.08.26
<나의 한국현대사> 저자 강연회  (0) 2014.08.28
한숨  (0) 2014.03.04
영화 다시보기  (0) 2013.06.08
  (0) 2013.05.17
양산  (0) 2013.05.14
Posted by 동면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