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

review 2013. 10. 12. 00:31

화이를 봤다. 보면서 장준환 감독은 판타지적 요소를 좋아하는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 지구를 지켜라를 보면서 그렇다고 생각했었는데 이번 작품에서 나타나는 괴물의 모습을 보고 더욱 그런 생각이 들었다. 또, 화이에서는 잔인한 장면들이 정말 적나라하게 많이 나오는데 그 장면들을 보면서 장준환감독은 잔인함이나 고통을 아주 극단적으로 표현해내는 것 같다는 생각도 했다. 결국 영화가 끝났을 때 한 사람만 남게 되는 것 또한 그의 영화의 특징처럼 느껴졌다.

배우들의 연기는 말할 것도 없이 너무 좋았다. 솔직히 여진구라는 배우에 대해 많은 기대를 하고 갔던터라 약간 실망을 하게 될 수도 있지않을까 했는데 정말 기대이상 상상이상으로 너무 잘해서 깜짝 놀랐다. '화이' 그 자체 같았다. 화이는 표면적으로는 아빠와 내면적으로는 괴물과 맞서 싸우는 모습을 보여주는데 그 연기가 너무 좋았다. 다른 성인 배우들도 누구하나 넘치지도 모자라지도 않게 그 역할에 딱맞는 연기를 보여주었다. 현실에 그런 사람들이 실존할 것만 같은 느낌이 들었다. 그들의 연기는 너무 멋있었다.

액션신도 아주 흥미진진했다. 화이가 아빠에게서 배운 따돌리기 방법으로 아빠들을 따돌렸을 때 그 쾌감이란. 경찰차와의 추격전은 아빠들과의 추격전을 위한 밑밥 같았다. 눈을 뗄 수 없게 만드는 추격신과 액션신들이었다.

또 사람들의 죽음이 도구적으로 보이지 않아서 좋았던 것 같다. 이유없이 죽어가는 사람들의 모습도 도구로 수단으로 보이지 않고 자연스러웠다. 아주 많은 사람들이 죽어나갔음에도 흐름상 이상하다는 생각이 들지 않았다.

그 흐름 속에서 모든 인물들을 이해할 수 있게 하는 힘이 강했던 것 같다. (행위를 이해한다기 보단 그 감정을) 화이에 대한 아빠들의 감정, 아빠들에 대한 화이의 감정 말이다. 화이에 대한 아빠들의 애정은 그 방법은 잘못되었을 망정 부(父)정이라고 할 수 있었고 그 떄문에 화이는 아빠들을 완전히 제 손으로 죽이지는 못한다. 그러한 인물들의 감정들이, 마음이 이해가 가는 것이 신기했다.

영화를 다 보고난 후 궁금했던 건 화이가 정말 괴물이 되었을까 하는 것이었다. 물론 영화 제목도 '괴물을 삼킨 아이'이고 더 이상 괴물을 보지 않는 화이의 모습이라던가 엔딩에 화이가 회장에게 복수를 하고 평화롭게 유유히 떠나는 모습을 보면 그렇게 보이긴 하지만, 소녀에게 그림선물을 주고 예전에 듣던 음악을 들으며 걷는 화이는 괴물같지 않았다. 괴물이 될 뻔 했으나 되지않은 것이 아닐까, 그랬으면 좋겠다 싶었다. 석태를 악으로 보고 화이의 아버지를 선으로 본다면 화이는 선으로 태어나 자라나면서 환경으로 인해 악을 배운 아이이기 때문에 선과 악 그 중간에 서있는 아이가 아닐까 라는 생각을 했다. 그래서 결국 화이는 괴물이 된 것이 아닐 것 같다.

석태는 화이를 정말 사랑한 걸까 아니면 자신의 행동과 삶에 대한 합리화를 화이를 통해 하고 싶었던 걸까. 석태가 화이를 충분히 쏠 수 있었음에도 화이를 결국 쏘지 못한 것은 자신의 삶이 잘못된 것임을 꺠달아서일까 아니면 화이를 사랑해서일까. 석태는 화이에게서 자신의 모습을 보고자 했지만, 자신과 동일시하고 싶었지만, 자신의 모습이 되어주지 않는 화이를 보곤 분노했던 것 같다. 그럼에도 화이를 죽일 수 없었던 건 화이를 사랑해서였겠지?

결말이 너무 비극적이었는데도 끝나고 난 후 감정적으로는 그렇게 슬프지 않았다. 엔딩장면이 담담해서 그랬는지. 결론적으로 보면 화이는 자신을 낳아준 아버지, 길러준 아버지를 모두 제 손으로 죽이는 비극을 겪는다. 그럼에도 그 슬픔을 초월한 듯 보이는 화이의 모습을 보면서 아 나도 그렇게 슬퍼할 필요가 없나 라고 느낀 것 같기도 하다.

 

 

'review'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화이  (0) 2013.10.12
관상  (0) 2013.09.16
감시자들  (0) 2013.07.11
Posted by 동면곰

댓글을 달아 주세요